[닫기 X]

회사소개 광고문의 즐겨찾기
로그인 회원가입 ID/PW찾기
회사소개 고객센터 광고안내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01월 27일 (수) 12:31 주요뉴스
명의탐방 신제품정보 오늘의동정 데스크칼럼 커뮤니티 구인 구직
HOME > 제약/유통 프린트 기사목록 l 이전글 다음글
한국 고혈압 환자 수, 5년간 14.6% 증가
전 세계 사망원인 1위인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 높아
매년 12월 첫째 주는 고혈압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제정된 국가 ‘고혈압 주간’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의하면, 최근 5년간(2015~2019년) 고혈압 환자 수는 2015년 567만 9,139명에서 2019년 651만 2,197명으로 꾸준히 증가(약 14.6%)한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2030 연령대에서도 그 증가세가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고혈압 환자 수는 계속해서 증가하는 반면, 질병에 대한 관리는 잘 이루어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고혈압학회에 따르면, 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 4명 중 1명꼴로 고혈압 환자지만, 해당 질환을 관리하는 수준을 나타내는 인지율, 치료율, 조절율은 각각 66%, 62%, 45% 정도의 수준으로 해당 수치는 2007년까지는 빠르게 향상되었으나 현재 정체를 보인다.

가천대 길병원 심장내과 정욱진 교수는 “고혈압은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는 조용한 질환이기 때문에, 자연스레 질환에 대한 인지율과 치료율, 그리고 더 나아가 조절율이 충분하지 않은 실정이다. 최근에는 중장년층 외 젊은 연령층에서도 고혈압 환자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고혈압을 발견하고 그에 따른 합병증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고혈압, 전세계 사망원인 1위 ‘심혈관질환’으로 이어지기 전 예방관리 필수

고혈압은 뇌졸중, 심근경색증, 울혈성 심부전, 신장병, 말초혈관질환과 같은 ‘심혈관질환’의 주요 위험요인이다. 혈압이 상승할수록 심혈관질환의 위험이 직선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더구나 요즘과 같이 추운 날씨에는 혈압이 급격하게 올라가 뇌출혈의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더욱 주의가 필요하며, 평소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노력해야한다.

보건복지부의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한 9가지 생활 수칙’에 따르면 담배는 반드시 끊고 술은 하루 한두 잔 이하로 줄이며, 음식은 싱겁게 골고루 먹도록 해야 한다. 또한 매일 30분 이상 운동하며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하며 스트레스를 줄이는 생활을 해야 하고, 더 나아가 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을 앓고 있다면 꾸준히 치료하는 생활습관을 길러야 한다.


필요 시에는 저용량 아스피린과 같은 의약품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저용량 아스피린은 심혈관질환을 경험한 적 없는 심혈관질환 고위험군(허혈성 심장질환의 가족력, 고혈압, 고콜레스테롤혈증, 비만, 당뇨병 등 복합적 위험인자를 가진 사람)에서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 ‘1차 예방효과’와 이미 심혈관질환을 경험한 환자에서 혈전(피떡) 생성 억제를 통해 심근경색, 뇌경색 등 심혈관질환의 재발과 이와 관련된 사망을 예방하는 ‘2차 예방효과’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욱진 교수는 “전문의 진료를 통해 본인이 현재 앓고 있는 고혈압이 심혈관질환으로 이어질 확률이 매우 높은 고위험군이라고 진단되면, 저용량 아스피린과 같은 약물 복용을 고려할 수도 있다. 이미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고 있다면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복용지시에 따르지 않고 임의로 복용을 중단할 경우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빠뜨리지 않고 매일 복용하기 위해 주변 가족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도 좋다”고 조언했다.

[노용석 기자] ys339@daum.net
[성인병뉴스] cdpnews@cdpnews.co.kr  기사입력 2020-12-02, 11:48
- Copyrights ⓒ 성인병 뉴스 & cdp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성인병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김지희 서울아산병원 ..
“알레르기 비염은 정확한
 윤동섭 연세대 의무부총..
 이동호 서울아산병원 ..
폐동맥 고혈압 치료제 '카나보센..
한국콜마와 캐나다 제약바이오기업 파마사이언스의 합작법인인 파마사이언스코리아가 폐동맥 고혈압 ..
‘K-재생의료’, 첫 발을 내딛다
2021 보건복지부 업무보고
2018년 국가암등록통계
"탄탄한 감염병 대응 체계 갖춰야"
“적정 수가 기반 개원환경 개선 절실”
“진료실 폭행은 심각한 범죄행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