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X]

회사소개 광고문의 즐겨찾기
로그인 회원가입 ID/PW찾기
회사소개 고객센터 광고안내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06월 21일 (금) 19:09 주요뉴스
명의탐방 신제품정보 오늘의동정 데스크칼럼 커뮤니티 구인 구직
HOME > 제약/유통 프린트 기사목록 l 이전글 다음글
한국GSK, 탄소 발자국 줄이기 동참
천식, COPD흡입기와 환경 영향 인포그래픽 사내 공유 캠페인 진행
한국GSK는 세계 환경의 날을 기념해 천식과 만성폐쇄성폐질환(이하 COPD, 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흡입기 치료제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과 탄소 발자국을 줄이기 위한 GSK의 노력을 담은 인포그래픽을 제작해 전체 임직원에게 공유하는 사내 캠페인을 진행했다.

매년 6월 5일 ‘세계 환경의 날’은 유엔환경계획(UNEP, United Nations Environment Programme)이 지구를 보호하고 복원하는데 전 세계인의 동참을 독려하고자 제정한 날이다. 한국GSK는 전 세계적인 환경 보호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내부 임직원 대상 ‘흡입기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천식 및 COPD 흡입기 사용에 따른 탄소 배출량 ▲건조 분말 흡입기(Dry Powder Inhalers, 이하 DPI) 사용에 따른 탄소 배출량 감소 효과 ▲흡입기 사용에 대한 국제적 권장사항 등을 담은 인포그래픽을 제작해 공유했다.

이번 인포그래픽은 최근 발표된 세계천식기구(이하 GINA, Global Initiative for Asthma)의 ‘천식 관리와 예방을 위한 국제 전략’ 보고서 및 영국 국립보건임상연구소(NICE, National Institute for Health and Care)의 ‘천식 흡입기와 기후 변화’ 보고서에 기반해 제작, DPI를 사용하는 천식 환자가 정량식 흡입기(이하 MDI, Metered Dose Inhaler) 사용 환자 보다 탄소배출량을 96% 이상 줄일 수 있다는 점을 담았다. 또한 GSK가 보유하고 있는 천식 및 COPD 흡입기 엘립타 시리즈(제품명 트렐리지 엘립타, 렐바 엘립타, 인크루즈 엘립타, 아노로 엘립타, 아뉴이티 엘립타) 총 5종 모두 탄소 배출량을 크게 줄인 DPI 흡입기로 환경 영향 최소화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천식 및 COPD 유병률이 늘어나면서, 필수적인 치료제인 흡입기 사용도 증가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도 커가고 있다. 천식과 COPD 흡입기는 다양한 종류가 있는데, 이중 일부는 약물을 폐로 운반하기 위한 추진제가 포함된 제제로 이는 온실가스 효과를 야기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GINA는 보고서를 통해 DPI 흡입기 사용을 권장하고 유해한 추진제를 저탄소 대안으로 대체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는 점을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가압식 정량 흡입기(이하 pMDI, pressurized Metered Dose Inhaler)에 포함된 추진제는 의료 분야의 탄소 배출량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진제가 포함된 MDI 또는 호흡식 흡입기(BAI, Breath-Actuated Inhalers) 사용에 따른 이산화탄소 환산량(CO2e)은 10kgCO2e~35kgCO2e로, 자동차로 53~185km를 운전했을 때와 비슷한 양인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추진제가 포함되지 않은 DPI 또는 연무 흡입기(SMI, Soft Mist Inhalers) 사용 시에는 1kgCO2e 미만의 탄소가 배출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즉, DPI가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는 흡입기로 DPI의 탄소 배출량은 MDI의 약 24분의 1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구환경 보호를 위해 흡입기의 탄소배출량이 중요해짐에 따라 GSK는 경증부터 중등도, 중증의 천식과 COPD 관리가 가능한 넓은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DPI 엘립타 시리즈를 공급하고 있다.

한국GSK 제네럴메디슨 사업부 이동훈 전무는 “최근 전세계적으로 환경 보호의 중요성이 커지는 가운데, 우리나라 정부도 국제 사회와 약속한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이행을 위해 지난해 「제1차 국가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며, “GSK는 세계적인 헬스케어 기업으로서 책임 의식을 가지고 우리의 제품이 환자에게 도달하기까지의 모든 과정에서 환자의 건강뿐만 아니라 환경에 미치는 영향까지 중요하게 고려하고 있다. 이러한 GSK의 노력이 전 세계 뿐만 아니라 국내 호흡기 질환 환자들의 건강한 삶을 지원하는 동시에 지속 가능한 미래를 준비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노용석 기자] ys339@daum.net
[성인병뉴스]   기사입력 2024-06-07, 13:12
- Copyrights ⓒ 성인병 뉴스 & cdp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성인병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송재진 분당서울대병원..
"이명·난청, 치료·호전
 이정재 순천향대 서울..
 송정수 중앙대병원 류..
3세대 항히스타민제 알지퀵 연..
펙소페나딘 염산염 주성분, 졸음 부작용 적어 JW중외제약은 졸음 부작용을 줄인 3세대 항히스타민..
제2차 국민건강보험 종합계획
보건의료로 보는 한국의 의료의 질 수준
필수의료 혁신전략
'수술실 CCTV 설치' 논란
"탄탄한 감염병 대응 체계 갖춰야"
“적정 수가 기반 개원환경 개선 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