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X]

회사소개 광고문의 즐겨찾기
로그인 회원가입 ID/PW찾기
회사소개 고객센터 광고안내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05월 21일 (토) 17:29 주요뉴스
명의탐방 신제품정보 오늘의동정 데스크칼럼 커뮤니티 구인 구직
HOME > 의료기기 프린트 기사목록 l 이전글 다음글
국가 신성장동력, 의료기기 R&D 보니…
정부 지원 2008년 이후 3년째 감소, 총액 42% 줄어

정부가 신성장 동력으로 지정해 집중 육성 방침을 밝힌 의료기기 분야 정부지원 R&D 비용이 2008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년간 지원 과제수는 16% 늘었지만 연구비는 40% 이상 감소해 이런 식이라면 국내 의료기기 산업이 영영 중소기업 수준에 머물 것이라는 업계의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보건복지부, 교육과학기술부, 지식경제부 등 정부 5개 부처 및 기관이 지난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집행한 사업을 분석해본 결과 의료기기 관련 과제는 2008년 348개, 2009년 357개에서 2010년 403개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했다.(통계 출처=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그러나 정부연구비는 2008년 753억 원에서 2009 748억 원, 2010년 438억 원으로 3년 사이 42% 감소했다.

전체 보건관련 분야 정부지원 연구비가 같은 기간 약 16.7% 증가(2008년 9912억 원→2010년 1조1574억 원)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정부부처ㆍ기관별로 보면 교육과학기술부가 2008년 107억 원에서 2010년 182억 원으로 연구비를 가장 많이 증액했다. 그러나 지식경제부(2008년 415억원→2010년 118억 원)와 보건복지부(2008년 86억 원→2010년 19억 원)의 경우 의료기기 관련 연구비를 대폭 줄인 것으로 확인됐다.

2010년 기준 정부지원 R&D를 가장 많이 수행한 기관은 대학으로 총 172억 원의 지원을 받았고 기업이 166억 원, 연구소가 91억 원, 병원이 5억9000만 원으로 뒤를 이었다.

산업계는 정부의 의지대로 의료기기 산업을 글로벌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최소 연간 1000억 원 이상의 R&D 자금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보고 있다.

육성 의지와 달리 지원금이 점차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의료기기 산업은 계속 중소산업으로 남을 수 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산업계의 한 관계자는 “정부가 현재 국내 의료기기 산업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도 내놨다.

이 관계자는 “현재 정부 공식 통계로 2010년 기준 국내 의료기기산업 규모는 3조9000억 원 수준이지만 유통금액을 기준으로 보면 실제 규모는 7조 원에 이른다”며 “시장 규모에 맞는 R&D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백현아 기자]   기사입력 2012-02-25, 6:5
- Copyrights ⓒ 성인병 뉴스 & cdp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성인병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이정재 순천향대 서울..
“환자 중심의 ‘안전한
 한호성 디지털헬스케어..
 이동현 이대비뇨기병원장
대원제약, 위염 치료제 '에스코..
급성 및 만성 위염의 위점막 병변 개선에 사용 대원제약이 처음으로 PPI 성분의 위염 치료제 ‘에..
2021년 기관생명윤리위원회(IRB) 평가·인증 결과
백신·원부자재 기업투자 촉진 대책
2019년 국가암등록통계
'수술실 CCTV 설치' 논란
"탄탄한 감염병 대응 체계 갖춰야"
“적정 수가 기반 개원환경 개선 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