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X]

회사소개 광고문의 즐겨찾기
로그인 회원가입 ID/PW찾기
회사소개 고객센터 광고안내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06월 02일 (금) 16:42 주요뉴스
명의탐방 신제품정보 오늘의동정 데스크칼럼 커뮤니티 구인 구직
HOME > 의료기기 프린트 기사목록 l 이전글 다음글
국가 신성장동력, 의료기기 R&D 보니…
정부 지원 2008년 이후 3년째 감소, 총액 42% 줄어

정부가 신성장 동력으로 지정해 집중 육성 방침을 밝힌 의료기기 분야 정부지원 R&D 비용이 2008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년간 지원 과제수는 16% 늘었지만 연구비는 40% 이상 감소해 이런 식이라면 국내 의료기기 산업이 영영 중소기업 수준에 머물 것이라는 업계의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보건복지부, 교육과학기술부, 지식경제부 등 정부 5개 부처 및 기관이 지난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집행한 사업을 분석해본 결과 의료기기 관련 과제는 2008년 348개, 2009년 357개에서 2010년 403개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했다.(통계 출처=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그러나 정부연구비는 2008년 753억 원에서 2009 748억 원, 2010년 438억 원으로 3년 사이 42% 감소했다.

전체 보건관련 분야 정부지원 연구비가 같은 기간 약 16.7% 증가(2008년 9912억 원→2010년 1조1574억 원)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정부부처ㆍ기관별로 보면 교육과학기술부가 2008년 107억 원에서 2010년 182억 원으로 연구비를 가장 많이 증액했다. 그러나 지식경제부(2008년 415억원→2010년 118억 원)와 보건복지부(2008년 86억 원→2010년 19억 원)의 경우 의료기기 관련 연구비를 대폭 줄인 것으로 확인됐다.

2010년 기준 정부지원 R&D를 가장 많이 수행한 기관은 대학으로 총 172억 원의 지원을 받았고 기업이 166억 원, 연구소가 91억 원, 병원이 5억9000만 원으로 뒤를 이었다.

산업계는 정부의 의지대로 의료기기 산업을 글로벌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최소 연간 1000억 원 이상의 R&D 자금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보고 있다.

육성 의지와 달리 지원금이 점차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의료기기 산업은 계속 중소산업으로 남을 수 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산업계의 한 관계자는 “정부가 현재 국내 의료기기 산업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도 내놨다.

이 관계자는 “현재 정부 공식 통계로 2010년 기준 국내 의료기기산업 규모는 3조9000억 원 수준이지만 유통금액을 기준으로 보면 실제 규모는 7조 원에 이른다”며 “시장 규모에 맞는 R&D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백현아 기자]   기사입력 2012-02-25, 6:5
- Copyrights ⓒ 성인병 뉴스 & cdp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성인병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박미연 대한여드름주사..
“여드름에 민간요법은 위
 송정한 분당서울대병원장
 박 정웅 가천대 길병원..
대웅바이오, SGLT-2 억제제 '베..
당뇨병 치료제 라인업 강화, 환자 선택권 확대와 삶의 질 개선에 기여 대웅바이오가 SGLT-2 억제제..
『OECD 보건통계 2022』로 보는 우리나라 보..
제5차 국민보건의료실태조사 결과
상병 수당 시범사업
'수술실 CCTV 설치' 논란
"탄탄한 감염병 대응 체계 갖춰야"
“적정 수가 기반 개원환경 개선 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