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X]

회사소개 광고문의 즐겨찾기
로그인 회원가입 ID/PW찾기
회사소개 고객센터 광고안내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08월 12일 (수) 06:02 주요뉴스
명의탐방 신제품정보 오늘의동정 데스크칼럼 커뮤니티 구인 구직
HOME > 해외소식 프린트 기사목록 l 이전글 다음글
엄마 우울증, 아이 행동장애 유발
“산모 우울증 겪을수록 자녀 행동발달에 영향”
장기간에 걸친 엄마의 우울증이 아이들의 행동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퀸즐랜드대학(University of Queensland)의 Katrina Moss교수가 약 900명의 호주인 어머니와 978명의 자녀를 대상으로 임신 전, 임신 중 및 임신 후에 산모의 우울증 수준을 검사하고, 자녀의 발달과 행동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결론지었다.

이들 여성 5명 중 1명이 우울증을 한 번 정도 경험한 반면 11%는 우울증을 두 번 이상 경험했다. 연구에 따르면 우울증이 발생했을 때 보다 장기간에 걸친 어머니의 우울증이 아이에게 더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Katrina Moss 교수는 "어머니가 산모 우울증을 겪을수록 아이의 결과는 더 나빠진다."면서 "어떤 단계에서든 우울증 증상을 줄이는 것이 본인은 물론 자녀에게 더 좋다"라고 설명했다.

모스교수는 “산모 우울증을 효과적으로 감지하고 치료할 수 있을수록 결과를 개선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면서 “부부가 임신 계획을 가질 때나 유아기에 우울증 검사를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안했다.

또한 "모성 우울증은 여성, 가족 및 지역 사회에 있어 중대한 도전이며, 우리는 여성이 자신의 삶에서 중요한 시기에 더 잘 돌볼 필요가 있다"라는 점에서 “우울증을 앓고 있는 여성은 가정의를 방문하여 도움을 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연구는 최근 Pediatric and Perinatal Epidemiology 저널 최근호에 발표되었다. (HealthDay News)

[노용석 기자] ys339@daum.net
[성인병뉴스] cdpnews@cdpnews.co.kr  기사입력 2020-07-30, 7:36
- Copyrights ⓒ 성인병 뉴스 & cdp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성인병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신영철 강북삼성병원 ..
“스트레스를 잘 다독이고
 김 선신 서울대병원 강..
 이영찬 강동경희대병원..
국제약품, 위염치료제 '나푸디정..
위장보호는 물론 역류성식도염까지 치료 국제약품이 라푸티딘 단일성분의 위궤양 및 위염 치료제 ..
OECD 통계로 보는 한국의 보건의료
「의료기기산업 육성 및 혁신의료기기 ..
「응급의료체계 개선 방향」
"탄탄한 감염병 대응 체계 갖춰야"
“적정 수가 기반 개원환경 개선 절실”
“진료실 폭행은 심각한 범죄행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