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X]

회사소개 광고문의 즐겨찾기
로그인 회원가입 ID/PW찾기
회사소개 고객센터 광고안내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12월 02일 (목) 02:54 주요뉴스
명의탐방 신제품정보 오늘의동정 데스크칼럼 커뮤니티 구인 구직
안웅식교수 포럼
요실금의 대책
  2004-07-13 오후 2:52:00
요실금의 대책

요실금은 노령화의 한 과정으로 생각되어져 왔으나 환자나 의사에 의해서 오랫동안 무시되어온 흔한 질병이다. 최근 건강한 중년 여성에서도 상당히 많은 환자가 요실금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요실금은 연령에 따라 증가하며 따라서 고령 인구가 증가하는 현재 요실금은 다시 한번 생각해 보아야 할 질환이다.

요실금이란?

소변의 불규칙적인 배출이 사회적 활동 및(또는) 위생상의 문제를 일으키며, 이러한 불수의적인 배뇨가 객관적으로 드러나는 배뇨이상의 여러 증상군을 말한다.

요실금 환자는 얼마나 되는가?

요실금은 모든 여성에서 일어날 수 있으며 빈도는 정확한 통계는 없으나 외국의 경우 전 여성의 10-45%로 보고자마다 다르다.
우리나라의 경우 아직까지 역학적 조사가 없으나 한 의료기관의 통계에 의하면 약 45%의 여성이 요실금을 경험하였다고 하였다. 그러나 많은 환자들이 요실금이 노화의 과정으로 알고 있으며 요실금 환자의 16-20%만이 의료기관을 방문하였다고 한다.

요실금이 왜 문제가 되는가?

요실금환자는 정서적으로 불안정하며 성생활에 지장을 받아 가정생활의 파탄을 가져올 수 있으며 잦은 자리 이탈로 만족한 직장생활을 할 수가 없다. 또한 취미 생활인 운동을 자유롭게 할 수가 없고 그 외에 식생활의 제한을 가져 올수 있다.

요실금은 왜 일어나는가?

소변의 자제력은 방광용적과 요도의 괄약기능에 의해서 유지된다. 따라서 요도의 최고압력은 항상 방광내 압력보다 크다. 정상적인 배뇨는 괄약근의 이완과 방광의 수축에 의해서 일어나는 것이다. 이러한 기능은 자율신경계 및 체신경을 통한 중추신경계가 조절한다.
요실금은 최고요도내압보다 방광내압을 높이는 병리학적, 해부학적, 또는 생리학적 원인에 의하여 발생한다. 방광내 압력을 높이는 경우는 첫째로 방광근육의 불수의적 수축, 둘째 방광의 과중한 팽만 및 셋째로 복압상승을 들 수 있다.
요도의 괄약기능을 저하시키는 것으로는 불안정한 괄약이완, 골반근육의 지지력 상실 및 외상, 수술 또는 신경질환등에 의한 뇨도벽의 손상등을 들 수 있다.
요실금의 원인은 일과성 원인과 확실한 원인으로 나눌 수 있으며 일과성은 하부 요로 외에서 일어나는 것으로 비교적 쉽게 치료 할 수 있다.이들 중 요로감염, 약물 및 변비가 상당히 문제가 된다.약물로는 방광을 수축시키는 것으로는 알콜, 이뇨제 등이며 방광수축을 감소시키는 것은 신경 안정제, 지사제 등이 있다.

요실금의 종류

일류성 요식금, 긴장성 요실금, 절박성 요실금, 긴장성 및 절박성의 혼합형과 기능성 요실금(하부요로기능은 정상이나 부동, 심한 인식장애와 같은 원인으로 발생한 요실금)으로 나눌 수 있으며 이들 중 긴장성 요실금이 부인과에서 주로 문제가 되는 것이다.

요실금의 위험요소

요실금은 남성보다 여성에서 많으며 나이가 들수록 증가하며 여자의 경우 분만 횟수가 많아질 수록 증가한다. 그 외에 감염, 폐경, 비뇨생식기수술, 분만
후 운동의 결핍, 만성병들 및 여러 가지 약물도 위험인자로 제시되고 있다.

요실금의 진단

요실금의 진단은 병력, 임상적 증상 및 여러 가지 이학적 검사로 진단 할 수 있으며 특별한 경우 요역동학적 검사가 필요하다.

결론
요실금의 모든 환자가 수술을 요하거나 수술의 대상은 아니다.치료는 개인별로 차별화 하여야 한다.
여성암의 조기진단 및 예방 (1)
월경전 증후군의 진단은 어떻게 할 것인가?
 김재환 대한마취통증의..
“안전한 마취는, 국민의
 정창현 한국한의약진흥원장
 심우석 대한통증학회회장
유방암 연장 보조요법으로 '너링..
바이오제약사 빅씽크테라퓨틱스(이하 빅씽크)의 ‘너링스(성분명: 네라티닙말레산염)’가 지난 10월 1..
제2차 국가 항생제내성관리대책
2021 만성질환 현황과 이슈
암 질환 적정성평가 개편
'수술실 CCTV 설치' 논란
"탄탄한 감염병 대응 체계 갖춰야"
“적정 수가 기반 개원환경 개선 절실”